HOME    | ADMIN
회사소개 건설지 일반 서적 문의
건설지 2국내 최대 건설지 전문 출판사 "에이앤뉴스 건설지" > 건설지 > 건설지 2
 


제목 캠코 인천지역본부 사옥 건설스토리북 출간 등록일 21-03-11 08:00
글쓴이 관리자 조회 182
   http://www.annbooks.co.kr [72]
   http://www.annews.co.kr [76]

캠코 인천지역본부 사옥 건설스토리북 출간
도시와 자연을 잇는 캠코 브리지(KAMCO Bridge)를 개념으로 지어진 합리적인 건축
지은이 한국자산관리공사, 청우종합건축|펴낸이 안정원_ 에이앤뉴스| 196쪽|에이앤뉴스(ANN).에이앤앤북스(ANN BOOKS) 발행
 
연면적 4,346.65㎡에 지하 2층, 지상 5층의 신사옥 건물로 새롭게 태어난 캠코 인천지역본부는 국유재산관리전문기관인 캠코의 사옥 이전에 대한 모범적인 개발 성과이다. 참신한 외관 디자인과 차분한 경관 조명은 도시 건축미관의 개선 효과를 얻게 되었다. 특히 도시와 자연을 잇는 캠코 브리지(KAMCO Bridge)를 개념으로 단절된 녹지의 흐름을 열어주고, 나아가 건축과 자연이 결합된 효율적인 건물을 통해 구월의 새로운 풍경으로서 시민들에게 열린 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에 캠코 인천지역본부가 사용하던 건물은 준공된 지 약 26년이 지난 건축물로서 시설이 노후화하고 업무 공간의 비효율성으로 인해 많은 불편을 야기하고 있었다. 이에 한국자산공사 인천지역본부 내 특별대책단을 구성하여 후보지를 선정하여 수도권공공개발부와 공조매입을 추진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투명한 설계 공모와 철저한 시공 과정을 거쳐 2020년 9월에 준공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캠코 인천지역본부 사옥의 설계는 시민에게 개방되는 공공시설로서의 역할뿐만 아니라 프로그램 성격에 따라 보안성을 고려한 업무 영역성의 확보가 중요한 시설로 개방성과 보안성이 공존하도록 계획했다. 건축가는 1년여 동안 설계를 진행하면서 사업부서는 물론 인천지역본부를 사용하게 될 실사용자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하여 사용자의 요구사항 및 이용 편의성을 확보할 수 있는데 설계의 주안점을 두었다. 외적으로는 구월업무지구 내 도로변에 위치함에 따라 주변의 맥락과 연결되며, 주변의 자연을 시·지각적으로 확보하여 열린 공간감을 확보하고자 하였으며, 창호의 수직적 띠의 연속성은 주변 랜드스케이프를 조각내어 새로운 풍경을 품은 건물을  만들고자  하였지만, 결과적으로 해당 부분이 변경되어 아쉬움을 남긴다. 개방성과 보안성을 전부 갖춘 건물을 만들기 위해서 내부 동선을 단순화하면서도 민원 공간과 직원 공간을 구분하여 양측의 편의성을 도모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부분이었다.
캠코 인천지역본부는 발주처인 캠코의 임직원과 설계사인 ㈜건축사사무소 유앤피, CM단인 ㈜청우종합건축사사무소와 시공은 ㈜국일공영, 더넥스트건설(주), ㈜선민엔지니어링이 맡아 진행했다. ANN
자료_ ㈜청우종합건축사사무소, ㈜국일공영, ㈜건축사사무소 유앤피

사업 명 : 한국자산관리공사 인천지역본부 신축공사
대지 위치 :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 1131외 1필지
지역지구 : 일반상업지역, 방화지구, 중심지미관지구, 제1종 지구단위계획구역(구월 업무)
대지면적 : 1,179.00㎡
도로 현황 : 25m 도로(서측), 20m 도로(북측), 4m 도로(동측)
용도 : 일반업무시설, 제1종근린생활시설
건축 규모 : 지하 2층, 지상 5층
구조 : 철근콘크리트조
최고 높이 : 21.90m
건축면적 : 594.18㎡
연면적 : 4,290.52㎡ (지하 1,683.21㎡, 지상 2,607.31㎡)
건폐율 : 50.40%
용적률 : 211.42%
주차 대수 : 33대, 전기차 전용 2대(자전거 주차 12대)
조경면적 : 183.86㎡
신재생에너지 : 태양광, 지열 발전 시스템
정화조 : 단독 정화조 설치
외부 마감 : 폴리카보네이트, 화강석, 금속패널
발주처 : 한국자산관리공사
CM단 : (주)청우종합 건축사사무소
설계사 : (주)건축사사무소 유앤피
시공사 : (주)국일공영, 더넥스트건설(주), ㈜선민엔지니어링


 
 

주소 :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125 기린빌딩 3층(ANN ARCHIVE)
TEL : 02-516-3135, 02-547-3135 | E-MAIL: annews@naver.com, annews1@naver.com
copyrightⓒ2021 에이앤뉴스 all rights reserved.